"희망 한 그릇 배불리 먹고 가세요" - 해피뉴스 미니홈 Ver1.5
  • HOME
  • 즐겨찾기추가
  • 시작페이지로
회사소개 설문조사
모바일보기
회원가입 로그인
2017년10월17일tue
기사최종편집일: 2010-06-15 11:44:43
뉴스홈 > 뉴스 > 속보
2008년12월01일 18시08분 68
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
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"희망 한 그릇 배불리 먹고 가세요"
사랑이 꽃피는 '민들레국수집' "안녕하세요. 또 왔습니다."




"에고, 이거 매번…."

"무슨 말씀을요. 많이 드세요. 그 대신, 남기면 안됩니다."



"그냥 제가 가지고 있는 작은 것들을 (다른 사람들에게) 나눠주고 싶었을 뿐이었어요. 그저 마음 편히 식사 한끼 해주려고 시작했던 일이 여기까지 왔네요." 그에게 '민들레국수집'을 열게 된 동기를 묻자, 엷은 미소와 함께 돌아온 소박한 답변이다. 그래서인지, 이 식당에 오는 대부분의 손님은 노숙자들이다.

사실, '민들레국수집' 오픈은 여유롭지 못했던 그의 어릴 적 가정 형편과도 관련이 없지 않다. 1954년 부산 범내골에서 7남매 중 다섯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8살때, 아버지가 열차사고를 유명을 달리했다. 졸지에 돈벌이에 나서게 된 어머니가 삯바느질과 풀빵 등을 구워 팔면서 어렵게 가족들의 생계를 이어갔다.
본 기사는 뉴스솔루션의 데모페이지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.
관련기사가 없습니다
  • [기부마감] 이 기사의 주인공에게 기부를
  • 기부내역보기
뉴스스크랩하기
test (test9@happycgi.com) 기자 
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
속보섹션 목록으로
 

이름 비밀번호
 75517652  입력
댓글콘선택 :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.
냠냠냠 센스! 힝~ 누구? ...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>_<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^^ ye~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!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?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
[1]
이전기사 : 아리랑속에 녹아든 민중의 지팡이 (2008-09-25 15:10:00)

CGIMALL.CO.KR 개편안내
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
상호명: 해피뉴스 주소: 대구광역시 달서구 용산동 111-111번지 현데빌딩 3층
등록번호: 대구 가 00123 등록일: 2007. 9. 1 발행인/편집인: 해피맨
해피뉴스의 모든 컨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,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.

Copyright(c) 2017 해피뉴스 미니홈 Ver1.5 All rights reserved.
Query Time : 0.13 sec (This is only view Demo)